문화가 주인이 되는 공간
상태바
문화가 주인이 되는 공간
  • 이아람
  • 승인 2015.05.1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력 갖춘 시민공간
사람과 문화가 주인이 되는 새로운 생활문화 공간은 어떠한 모습일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사)한국건축가협회(회장 한종률) 주관으로 ‘2015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을 공모한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2015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은 지역사회 중심의 공간문화를 창조하기 위해 지자체의 주도적 역할 수행과 지속적인 시민 참여를 독려하고 국제적 도시 경쟁력을 갖춘 시민공간을 조성하고자 마련된 공모다.

5월 11일(월)부터 6월 26일(금)까지 접수하는 이번 공모는, 지역사회 도시 공간을 지역주민의 아이디어로 개성 있고 매력적인 공간으로 개선한 사례나,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룬 쉼터 조성 사례, 지역사회의 역사·문화자원을 보존하고 활용한 주민들의 공간 환경 개선 사례 등을 대상으로 한다. 선정에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대상지의 공공적 역할, 지속 가능성을 위한 협조체계 등의 심사기준을 토대로 1차 서류 심사, 2차 프레젠테이션 심사, 3차 현장 심사와 최종 심사를 거쳐 2015년 9월에 최종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상 규모는 대상 1작품(대통령상), 최우수상 1작품(국무총리상), 우수상 4작품(문체부장관상)이며, 수상자(단체)에게는 부상으로 상금이 수여된다. 최종수상작에 대한 시상과 수상작품 전시는 오는 10월 중에 열리는 ‘2015 대한민국 건축문화제’ 기간에 개최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공모가 일상생활 속에서 문화공간을 향유하고 지역에 활기를 줄 수 있는 문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하며, “많은 지자체와 관련 단체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공모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홈페이지(www.goodplac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